[골프상식] #62. 홀 안에 들어갔다가 다시 나온 공은 홀인?[골프상식] #62. 홀 안에 들어갔다가 다시 나온 공은 홀인?

Posted at 2011. 8. 1. 09:14 | Posted in 골프 상식

마인드골프가 파4에서 이글을 했던 적이 딱 한번 있는데요.  이 글을 처음 쓰고 그 이후에 한번 더 200야드 파4에서 하이브리드로 샷 이글을 했습니다. 당일 라운드는 파5에서도 이글을 해서 하루에 2개의 이글을 했던 기록을 세웠었네요. 그때 상황이 150야드를 남긴 오르막에서 친 아이언 샷이 곧바로 홀 안으로 들어갔던 적이 있습니다. 한번도 땅에 튀기지 않고 직접 홀과 깃대 사이로 들어간 것이었지요. 당시 오르막이기에 공은 보이지 않았고 "따~악" 하는 뭐 맞는 소리만 나서 어디 돌에 맞았나 싶었지요. 홀 주변에 가서 보니 그린 위에 공은 없었고 주변에도 없어서 한참을 찾다가 혹시나 하는 생각에 홀에 보니 재밌게도 홀 주변 잔디 약간과 같이 공이 들어가 있었습니다. 그 "따~악" 했던 소리는 그러니 날아온 공이 깃대를 직접 맞는 소리였던 것이죠.


출처 : thedunes.ca


지난주에 올렸던 글(아래 링크 참고) 후반에 보면 영화 "지상 최고의 게임" 후반에 주인공 프란시스 위멧이 웨지로 친 공이 홀을 들어갔다가 튕기며 나오는 장면이 있었지요. 경기는 안 들어간 것으로 인정되고 퍼트로 마무리하며 그 홀을 마감한 장면이 있었지요. 당시의 룰로는 홀인 인정이 안되었으니 영화가 그리 만들어 졌을테고, 과연 지금은 어떤지 궁금하여 찾아보았습니다. 


[골프역사] #1. 해리 바든 (Harry Vardon)과 오버래핑 그립 (Overlapping Grip)


홀에 들어갔나가 나온 공?

골프 룰 "용어의 정의"에 있는 홀인, 즉 "Holed"의 정의에 의하면 공이 홀안에 정지했거나 홀 가장자리보다 아래에 있을때를 의미하네요.


22. 홀에 들어간 볼 (Holed)
 

볼이 홀의 원둘레 안에 정지해 있으며 볼 전체가 홀 가장자리보다 아래에 있을 때 그 볼은 “홀에 들어갔다”라고 말한다.


그러면 들어갔다 나온것은 어떻게 되느냐인데, 골프에서는 공이 최종 멈춘 지점을 기준으로 하기에 그 상황이 홀안에 들어갔다가 나온 것이라도 결과적으로 최종 멈춘 곳이 홀 밖에 있다면 홀인(Holed) 되지 않았다고 판단이 되어야 하는 것이지요. 예를 들자면, OB 지역으로 날아간 공이 운이 좋아서 OB 지역에 있는 지형물(나무, 바위 등)을 맞고 페어웨이로 나와도 최종 멈춘 지역이 페어웨이이기 때문에 그냥 플레이를 하면 되는 것이죠. 반대로 뭔가를 맞고 운이 없이 OB 지역으로 들어갔다면 그것은 OB가 되겠지요.

출처 : victoriagolfnews.com


깃대에 걸린 공은?

깃대와 관련해서 어떤 경우엔 그린 주변 프린지나 러프에서 어프로치 한 것이 깃대와 홀 사이에 걸쳐져 있는 경우에는 다음과 같은 룰을 따르게 되는데요. 결과적으로는 깃대를 조심스럽게 잘 빼서 가급적 홀 안에 잘 떨어질 수 있도록 하면 좋겠네요. 물론 깃대에 걸쳐진 공이 지면보다 아래에 위치해 있다면 깃대를 제거하지 않고 그냥 공을 집어내어 홀 아웃을 해도 되겠구요.

17-4. 깃대에 기대어 있는 볼 (Ball Resting Against Flagstick)
 

플레이어의 볼이 홀에 꽂혀 있는 깃대에 기대어 정지하고 있으며 그 볼이 홀에 들어가지 않은 경우 플레이어 또는 플레이어가 승인한 다른 사람은 그 깃대를 움직이거나 제거할 수 있다. 그때 볼이 홀 안으로 떨어져 들어간 경우에는 플레이어가 한 최후의 스트로크로 홀 아웃한 것으로 간주한다. 그러나 볼이 움직였지만 홀 안으로 떨어져 들어가지 않은 경우 그 볼은 벌 없이 홀 가장자리에 플레이스하지 않으면 안 된다.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라운딩기록] 2011.7.18 @Rancho San Joaquin Golf Course[라운딩기록] 2011.7.18 @Rancho San Joaquin Golf Course

Posted at 2011. 7. 19. 11:44 | Posted in 라운드 기록
블로그를 통해서 같이 라운딩을 꼭 같이 하면 좋겠다는 분을 알게 되어서 오늘 드디어 같이 라운딩을 하였습니다. 둘다 얼바인 살고 만만한 골프장이라 자주 가는 골프장에서 라운딩을 했네요. 처음하는 라운딩 치고는 편하고 즐거웠네요. 앞으로 자주 만나서 라운딩 하기로 했네요. ^^

  • 골프장 소개 및 사진 : 클릭!!
  • 사용 Tee : Middle 6158 야드
  • 파 72 : 전반 +6, 후반 +1, +7로 79타
  • 버디 0, 파 12, 보기 5, 더블보기 1 기록
  • 페어웨이 적중 : 9 / 14
  • 그린 적중 : 12 / 18
  • 퍼팅 수 : 36
  • 스크램블링 : 1
  • 전반 4번홀에서 쉬운 퍼팅을 3퍼트로 보기를 하고, 다음홀 세컨샷이 워터 해저드 들어가면서 흐름을 조금 잃었으나, 후반 안정적인 샷으로 잘 마무리 함
  • 최근 교정중인 스윙이 이제 조금씩 몸에 맞아가는 상태라서 모든 샷이 만족적이었음
  • 드라이버는 비거리가 조금 늘고 방향성도 좋아서 페어웨이 적중이 9/14 이지만 거의 페어웨이를 지켰다고 볼 수 있음
  • 동반자들이 14 out of 14 이라고 너무 일정하게 친다고 칭찬해 줌 ^^
  • 다른것 보다 오늘은 아이언이 스윙을 조금 바꾼 후 가장 안정적인 형태로 맞았음
  • 최근 라운딩 중 가장 좋은 GIR인 66.6%를 기록 함
  • GIR이 좋았던 만큼 퍼팅 수는 평소보다 많았고, 스크램블링도 적었음
  • 퍼팅은 기록한 갯수보다 좀 더 적게 할 수 있었으나, 2~3 미터 퍼트의 정확도가 좀 떨어졌음
  • 홀컵의 위치가 경사면에 많이 위치해 있어서 퍼팅하는데 좀 힘들긴 했었음
  • 아이언 거리가 조금 늘어서인지 홀을 지나가는 형태의 샷이 좀 있었음
  • 아이언이 좋아져서인지 유틸리티 사용수가 훨씬 적었음
  • 약간 아쉬운 것은 최근 라운딩 2번중 버디가 1개도 없었음 



- 마인드골프
 

mindgolfer를 트위터에서 팔로우하기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